+BLOG
X

A+E Networks

2020.08.28.

[네고왕] “차라리 냄비받침으로 쓰던가” ‘네고왕’ 황광희, 중고거래 현장에서 ‘제국의 아이들’ 앨범 판매하는 팬 만나 현실분노 → ‘가격 올려치기’ 네고로 폭소유발!



·        “본사 물건 털러갑니다” ‘네고왕’ 황광희, ‘네고의 메카’ 중고거래 플랫폼 본사 출격! 

·        매주 금요일 저녁 6시 30분 달라스튜디오 공개


‘네고왕’ 황광희가 중고 거래 현장에서 제국의 아이들 앨범을 마주칩니다. 



 

오늘(28일) 저녁 6시 30분 유튜브 채널 달라스튜디오에서 공개되는 ‘네고왕’ 3화에서는 황광희의 극대노 중고거래 현장이 공개됩니다. 

이번에 네고를 도전하게 된 브랜드는 진짜 ‘네고의 메카’ 중고거래 플랫폼으로, 시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황광희가 나설 예정!

황광희를 뒷목잡게 한 리얼 중고거래부터 본사에서 펼쳐지는 속시원한 네고 현장까지 ‘네고왕’ 3화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중고 거래의 불편함을 알아보기 위해 직접 거래에 나선 황광희는 

제국의 아이들 앨범을 판매하기 위해 등장한 팬과 만나 ‘현실 분노’를 표출해 촬영 현장을 초토화시킵니다.

 “차라리 이럴거면 냄비받침으로 쓰던가”라며 분노를 폭발시킨 황광희는 최초의 ‘가격 올려치기’ 네고에 도전한다고 합니다. 

네고에 나선 광희가 과연 얼마에 앨범을 구입하게 되었는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 황광희는 중고 거래하다 연예인 할인을 받았다고 밝혀 웃음폭탄을 선사하며 ‘믿고 보는 광희표’ 입담을 자랑합니다. 

찾아갈 회사에 대해 설명하자 “볼때마다 짜증나서 넘겨”라며 광고에 대한 진심어린 분노를 표출했다고 하는데요. 

현장에서 만난 시민들과도 특유의 입담으로 폭소만발 케미가 숨 쉴 틈 없이 쏟아질 예정. 


 



네고을 위해 사무실로 찾아간 ‘네고왕’ 황광희의 더욱 강렬해진 사이다 입담도 눈길을 끕니다. 

시민들의 의견을 전한 광희는 대표에게 “(어플이) 순식간에 사라질 수도 있다”라며 거침없는 평가를 탈탈 털어내며 의견 협상에 나섭니다.

 또, 플랫폼에서 권장하는 무료나눔에 본사 직원들이 참여하도록 만든 광희는 말 그대로 본사를 ‘탈탈 털었다고’. 




황광희의 중고거래 플랫폼 본사 습격기가 공개되는 ‘네고왕’은 오늘 저녁 6시 30분 달라스튜디오(youtube.com/dalla)에서 공개됩니다. 

‘네고왕’은 매주 금요일 저녁 6시 반 유튜브 채널 달라스튜디오에서 공개된다.